[성명] 국회는 4월 내 조속히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

 

“2021년 차별금지법 연내 제정”이라는 절박한 외침, 시민들의 요구에 국회는 끝내 응답하지 않았다. 그리고 해가 지난 2022년, “차별금지법 4월 내 제정 쟁취”라는 곡기 끊는 결기로 11일부터 미류와 종걸 두 활동가가 단식행동을, 뜻을 함께하는 시민들은 국회 앞 텐트에서 농성을 지속하고 있다.

 

2007년 차별금지/평등법 제정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그것은 곧 논의의 ‘시작’으로 여겨졌으나 사실은 이미 늦은 때였다. 그로부터 15년의 세월 동안 시민들은 차별금지법 제정을 염원하며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모두에게 평등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뜻을 모으고 연대를 확장해왔다. 그러나 시민들이 그렇게 잇고 넓혀온 평등길에 정작 시민들을 대표하는 국회는 동행하지 않았다. 그렇게 국회의 시간이 멈춘 동안, 한국사회는 퇴행했다. 차별과 혐오는 더욱 교묘하고 복잡한 형태로 발현됐고, 특히 사회적 소수자와 약자들은 그 격랑에 더욱 쉽게 노출되고 큰 피해를 입었다.

 

코로나19로 차별과 혐오가 심화되고, 시민의 힘으로 만든 국회 10만 국민동의청원과 80% 이상의 시민들이 차별금지법 제정을 요구하고 있다는 뜻을 확인했음에도 정치권은 ‘사회적 합의’만을 반복적으로 되뇌며 미동조차 하지 않고 있다.

 

차별금지법 제정이 이렇게 연기되어 온 가장 큰 책임은 다름 아닌 더불어민주당에 있다. 촛불 이후 국민들이 만들어준 180석을 두고 부여받은 책무를 다하고자 적극적인 노력을 보여주기에도 부족한데, 반성과 성찰 없이 일부 개신교계와 재계의 눈치 보기만 급급하며 잘못된 표 계산을 하고 있지 않았는가. 차별금지법에 대한 논의는커녕 주변에 발길도 대지 않고 그 회랑만 겉돌며 변죽 울리는 행태가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다는 사실이 개탄스럽기만 하다.

 

우리 아이들이, 동료가, 시민들이 죽어나가고 있다. 그리고 헌법상 평등권이 명시되어 있는 이 나라가 죽어가고 있다. 가속되고 있는 이 죽음을 대체 언제까지 방치할 것인가. 한편, 이 죽음에 가장 크게 일조하며 국회의 시간을 멈춘 주체는 바로 보수 개신교계이다.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 성소수자를 비롯한 사회적 소수자와 약자 그리고 헌법상 평등권을 마땅히 보장받아야 할 우리 시민들 모두를 볼모 삼고 있는 이 불합리하고 반인권적인 행태의 고리를 당장 끊어내야 한다. 또한 차별금지법에 대한 잘못된 고정관념과 편견을 재생산하고 사회의 차별과 혐오를 강화하는 그들의 선동을 국회는 규탄하고 거부해야 마땅하다.

 

난무하는 차별과 혐오를 상쇄하고 평등과 존엄으로 나아갈 수 있는 유일한 법적 장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이다. 종교계의 표 협박과 폭거를 멈출 수 있는 장치 또한 차별금지/평등법이다. 국회는 시민들의 중론이 곧 차별금지/평등법 제정임을 명심하라. 이제 더 이상 주저 말고 4월 임시국회에서 차별금지/평등법을 제정하라.

 

2022년 4월 15일

성소수자부모모임

댓글 0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 [성명서] 성소수자의 부모와 가족들은 퀴어문화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원합니다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6.05.12 219
44 [성명서] 혐오의 얼룩을 무지갯빛으로 – 열일곱 살 생일을 맞은 퀴어문화축제를 환영해요 성소수자부모모임 2016.06.08 488
43 [기자회견 발언문] 차별금지법 반대하는 문재인과 민주당을 규탄한다! [1]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7.02.16 362
42 [기자회견 발언문] 차별금지법도 못 만드는 이게 나라냐!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운동 선포를 위한 각계각층 기자회견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7.03.06 48
41 [성명] 육군은 군대 내 성소수자 인권 탄압과 차별을 즉각 중단하십시오! 성소수자부모모임 2017.04.15 254
40 [발언문] 미투가 바꿀 세상, 우리가 만든다! - 517분 이어말하기 인천행동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8.05.17 34
39 [성명] 누구나 ‘괜찮을 수 있는’ 사회로! -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을 맞이하며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8.05.17 106
38 [발언문] 인천퀴어문화축제 혐오범죄 규탄집회 "인권의 하늘을 열자"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8.10.17 65
37 [성소수자부모모임 성명] 인권의 가치 실현이 진정 나라와 국민을 수호하는 것 - 트랜스젠더 변 하사 강제 전역 조치에 부쳐 성소수자부모모임 2020.01.23 309
36 이동환목사님을 지지하는 기도회 연대발언 성소수자부모모임 2020.08.07 143
35 '평등세상을 바라는 호소문' 발표 긴급 기자회견 성소수자부모모임 2020.09.23 94
34 [성소수자부모모임 성명] 살아 있자, 누구든 살아 있자 – 트랜스젠더 동료 시민, 인권활동가 김기홍과 은용 그리고 육군 변희수 전 하사의 죽음 앞에서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3.04 2617
33 [추모 성명] 변희수의 내일을, 우리의 오늘을 함께 살아갑시다. - '트랜스젠더 군인 변희수의 복직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추모 성명 -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3.05 50
32 [성소수자부모모임 기자회견 발언문] 살아 있자, 누구든 살아 있자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3.08 105
31 [기자회견 발언문] 퀴어는 어디에나 있다. 트랜스젠더는 어디에나 있다 - 대구 (위니)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3.31 132
30 [기자회견 발언문]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주최 "성소수자 정책 시행 촉구 기자회견 - 성소수자 시민을 위한 정책을 펼쳐라"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4.09 31
29 [보도자료]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제5차 목요행동 - 기획 토크쇼 '만나고 싶었습니다!'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5.13 10
28 [공동성명]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기꺼이 살고 싶다.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5.14 21
27 [성명] 성소수자 혐오 반대는 곧 모두를 위한 평등이다 -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을 맞이하며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5.17 60
26 [발언문] 차별금지법이 가톨릭교회의 신앙과 윤리관에 반한다는 염수정 추기경님께 전합니다.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5.24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