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언문] 차별을 끊고 평등을 잇는 2022인 릴레이 단식행동 <평등한끼> 무지개행동 주관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 집회 발언

 

비움(성소수자부모모임)

 

안녕하세요. 저는 29살 트렌스젠더 딸의 아버지 입니다.

딸이 커밍아웃 한 이후로 저는 새로운 세계를 알고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자기의 의지와 관계없이 자기의 뇌로 인지하는 성과 다른 몸을 가지고 태어나

내면에 가지고 있는 공포나 우울, 절망감으로 힘들고 고통스러워 하는 삶도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일반인들은 트랜스젠더가 신이 나서 너무나 좋아서 그걸 선택하는 이상한 집단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트렌스젠더는 분명 제대로 된 판단력이 있으며,

우리와 같은 인간동료 입니다. 그들은 자신이 원하는 성으로 바꾸는 것이 얼마나 간절하면, 인간이란 영악한 존재임에도 불구하고 세상의 차별과 혐오를 받아내고

사회의 제도적 불이익을 감수하고 그 위험한 수술을 여러 차례 감행하는 것일까요? 태생적으로 타고난 것이 아니라면 이런 불리한 길을 가는 인간은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그들은 자신의 뇌가 인지하는 성과 다른, 자기 몸 안에 마치 괴물이 함께 살고 있는 것 같이 인지 한다고 합니다.

지난해 스스로 삶을 마감했던 변희수 하사처럼 트렌스젠더의 자살 시도는 우리가 주목해봐야 합니다. 미국의 예로 본다면, 20살 이전의 청소년 트렌스젠더의 50% 이상이

한번 이상의 자살시도와 심지어 만 9살 이하의 자살시도 사례도 있습니다. 미성년 트렌스젠더의 자살 이유는 무엇일까요?
인간은 사회적 동물입니다. 예민한 나이에 트렌스젠더를 혐오하는 가족, 친구, 사회로부터 폭력, 혐오, 차별로 홀로 남겨지게 되고 자신의 신체 이미지가 너무 역겹게 생각되어 죽음을 선택하게 됩니다.

이것이 우리를 이 자리로 부르는 이유이고 우리가 국민, 사회, 국회, 그리고 정부에 차별금지법 제정을 요구하는 이유입니다. 소극적 차별금지를 넘어 우리는 사회적 약자인 성소수자들을 사랑하고 보호 해야 할 책임이 있습니다.

정부와, 국회가 진정 국민을 위한다면,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을 소중히 아낀다면, 우리사회의 잘못된 인식을 바꾸는 노력을 해야합니다.

하지만 지금 우리나라는 단지 다수의 비위 맞추기에 치중해서 사회적 합의라는 말도 안되는 방향으로 가고 있습니다. 우리가 자기 자신으로서 존재하고 살아가는 데에 사회적 합의가 필요합니까?
단지 자신이 사랑하는 이와 함께 살아가고, 자신이 인지하는 자신의 진짜 모습으로 살아가고 싶어하는 것뿐인데, 돌을 던지고 사회에 나오지 말라고 비난하는 것이 과연 제대로 된 사회의 모습일까요?

사회적 차별로부터 보호받지 못하는 트렌스젠더를 포함한 성소수자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혐오와 싸우며 평범한 삶을 살아가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저는 우리 사회가 제 딸을 포함한 성소수자들을 더이상 죽음으로까지 몰아가는 일이 없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그리고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편견이 점차 사라져서

그들도 우리처럼 평범하지만 소중한 일상을 영위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앞으로는 차별금지법이 제정되어서, 혐오로 인해 암울한 이야기가 아니고 행복한 트랜스젠더, 성소수자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0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 [성명서] 성소수자의 부모와 가족들은 퀴어문화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원합니다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6.05.12 229
45 [성명서] 혐오의 얼룩을 무지갯빛으로 – 열일곱 살 생일을 맞은 퀴어문화축제를 환영해요 성소수자부모모임 2016.06.08 489
44 [기자회견 발언문] 차별금지법 반대하는 문재인과 민주당을 규탄한다! [1]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7.02.16 365
43 [기자회견 발언문] 차별금지법도 못 만드는 이게 나라냐!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운동 선포를 위한 각계각층 기자회견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7.03.06 49
42 [성명] 육군은 군대 내 성소수자 인권 탄압과 차별을 즉각 중단하십시오! 성소수자부모모임 2017.04.15 259
41 [발언문] 미투가 바꿀 세상, 우리가 만든다! - 517분 이어말하기 인천행동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8.05.17 36
40 [성명] 누구나 ‘괜찮을 수 있는’ 사회로! -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을 맞이하며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8.05.17 109
39 [발언문] 인천퀴어문화축제 혐오범죄 규탄집회 "인권의 하늘을 열자"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8.10.17 66
38 [성소수자부모모임 성명] 인권의 가치 실현이 진정 나라와 국민을 수호하는 것 - 트랜스젠더 변 하사 강제 전역 조치에 부쳐 성소수자부모모임 2020.01.23 315
37 이동환목사님을 지지하는 기도회 연대발언 성소수자부모모임 2020.08.07 143
36 '평등세상을 바라는 호소문' 발표 긴급 기자회견 성소수자부모모임 2020.09.23 96
35 [성소수자부모모임 성명] 살아 있자, 누구든 살아 있자 – 트랜스젠더 동료 시민, 인권활동가 김기홍과 은용 그리고 육군 변희수 전 하사의 죽음 앞에서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3.04 2641
34 [추모 성명] 변희수의 내일을, 우리의 오늘을 함께 살아갑시다. - '트랜스젠더 군인 변희수의 복직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추모 성명 -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3.05 50
33 [성소수자부모모임 기자회견 발언문] 살아 있자, 누구든 살아 있자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3.08 107
32 [기자회견 발언문] 퀴어는 어디에나 있다. 트랜스젠더는 어디에나 있다 - 대구 (위니)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3.31 132
31 [기자회견 발언문]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주최 "성소수자 정책 시행 촉구 기자회견 - 성소수자 시민을 위한 정책을 펼쳐라"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4.09 32
30 [보도자료]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제5차 목요행동 - 기획 토크쇼 '만나고 싶었습니다!'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5.13 10
29 [공동성명]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기꺼이 살고 싶다.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5.14 21
28 [성명] 성소수자 혐오 반대는 곧 모두를 위한 평등이다 -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을 맞이하며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5.17 60
27 [발언문] 차별금지법이 가톨릭교회의 신앙과 윤리관에 반한다는 염수정 추기경님께 전합니다.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5.24 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