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소수자부모모임

성명 및 논평

2021.03.31. 국제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 기자회견 발언문 (오은지)

 

안녕하세요? 트랜스젠더인 아이를 둔 엄마, 오은지입니다.

저는 오늘 많은 분들께 제 아이와 같은 트랜스젠더들이 우리 곁에 함께 살아가고 있음을 말씀드리려고 이 자리에 섰습니다. 많은 분들이 내 주위에서는 성소수자를 본 적이 없다고 말합니다. 저도 아이가 커밍아웃하기 전에는 그렇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용기 있게 커밍아웃해 준 아이 덕분에, 우리 사회의 많은 성소수자들이 자신의 정체성을 드러내지 못하고 살고 있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동성애자,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등 많은 성소수자들이 왜 자신을 드러내지 못할까요? 우리 사회가, 그리고 우리 개개인들이 성소수자들을 보이지 않는 존재, 없는 존재로 취급하고, 심지어 보고 싶지 않다는 말까지 함부로 할 정도로 혐오와 차별을 일삼기 때문입니다. 쉽게 던지는 혐오의 말과 행동에 많은 성소수자들은 위축되고 절망하며 상처받습니다. 또한 가족과 친구 등 사랑하는 사람들이 자신을 이해하지 못하고 받아들이지 않을 때 그 슬픔과 절망은 더 깊어집니다. 누군가는 끝내 삶을 포기하기도 합니다.

 

오늘은 ‘국제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입니다. 지금 저희 가족 안에서 트랜스젠더인 아이가 함께 밥 먹고 함께 웃으며 살아가고 있듯이, 지금 당신의 곁에도 트랜스젠더인 누군가가 함께 살아가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 출근길 지하철이나 버스 안에서도, 하루 종일 함께 있는 교실과 사무실에서도, 맛집으로 소문난 식당에서도 우리는 트랜스젠더를 만났을지 모릅니다. 이들이 자신을 숨길 필요 없이 자연스럽게 가족과 동료와 친구들을 만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정치와 법 제도가 성소수자 인권을 지키는 역할을 하고, 동료 시민들이 성소수자를 평범한 이웃으로 받아들이고, 성소수자의 가족들이 당사자를 지지하고 더욱 사랑할 때 그런 날은 더 빨리 오리라 생각합니다.

 

변희수 하사, 김기홍 님, 이은용 님의 소식을 들으며 저희 가족은 가슴이 내려앉았습니다. 언론을 통해 그분들의 생전의 목소리와 모습을 보며 저와 남편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분들의 삶의 빛을 누가 꺼뜨렸나요? 트랜스젠더와 함께 살아가면서도 트랜스젠더를 보지 못하고 거부했던 우리 사회의 법과 제도, 그리고 그것을 당연시했던 우리 모두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우리가 살아가고 있듯이, 평범한 일상을 행복하게 살아가는 트랜스젠더들이 우리 사회에 앞으로 더 많이 보이기를, 오늘 ‘국제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을 맞아 간절히 바랍니다. 그리고 그런 노력을 모든 분야의 분들이 함께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오은지 (성소수자부모모임 회원/운영위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 [발언문] 6회 인천퀴어문화축제 "차별을 넘어 퀴어해 무지개 인천" 무대 발언 (하늘, 2023.09.09) 성소수자부모모임 2023.09.13 17
45 [발언문] “한국 국회의 동성혼 법제화 법안 최초 발의” - 국회 본관 계단 앞에서 가족구성권 3법 발의 기자회견 (하늘, 2022-05-31) 성소수자부모모임 2023.06.01 114
44 [발언문] 봄바람과 함께 떠나는 소풍,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 오픈마이크 (애니, 2023.04.01) 성소수자부모모임 2023.04.04 25
43 [발언문] 변희수 하사 2주기 추모제 <멈추지 않을 꿈, 우리가 이어갈 용기> 추모 발언 (지월, 2023.02.27) 성소수자부모모임 2023.02.28 44
42 [발언문] 2022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우리 모두의 안전한 일상을 위하여> 행진 중 발언 (나비, 2022.11.19)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11.22 54
41 [연대] 이태원 참사 피해자 명단 공개에 대한 인권단체 입장 (2022.11.16)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11.16 143
40 [발언문] 제2회 친족성폭력피해자 생존기념축제 <생존자랑대회> 연대발언 (하늘, 2022.10.29)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11.04 21
39 [발언문] 제5회 인천퀴어문화축제 "무지개 인천 다시 광장에서" 무대 발언 (나비, 비비안, 2022.10.15)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10.19 76
38 [발언문] 제23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살자 함께하자 나아가자" 축하인사 및 연대발언 (나비, 비비안)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8.03 57
37 [발언문] 2022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IDAHOT) 기념 예배 '차별없는 세상을 위한 기도' 기도문 (산강, 2022.05.17)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6.09 47
36 [성명] 국회는 4월 내 조속히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4.15 103
35 [성명] 평등을 위해 싸워온 그리고 이 사회를 살아가는 모든 성소수자의 이름으로, 함께 평등을 꽃피우자 -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4.12 30
34 [발언문] 차별을 끊고 평등을 잇는 2022인 릴레이 단식행동 <평등한끼> 집회 발언 (지월, 2022.04.07)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4.08 25
33 [성명]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을 맞이하며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31 125
32 [발언문] 차별을 끊고 평등을 잇는 2022인 릴레이 단식행동 <평등한끼> 무지개행동 주관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 집회 발언 (비움, 2022.03.31)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31 39
31 [발언문]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 맞이 대구지역 기자회견 (위니, 2022.03.31)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31 86
30 [발언문] 차별을 끊고 평등을 잇는 2022인 릴레이 단식행동 <평등한끼> 돌입 기자회견 (길벗, 2022.03.14)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15 34
29 [논평] 정치에 희망이 있다 말하려면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 차별금지법제정연대 (2022.03.11)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11 27
28 변희수 하사를 기억합니다. 그리고 함께합니다. - ‘변희수 하사의 복직과 명예회복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1주기 입장문 -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03 37
27 [발언문] 2022 차별금지법 있는 나라 만들기 유세단 in 고양 (비비안, 2022.02.24)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03 2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