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4%FB%C6ۺθ%F0%B8%F0%C0Ӽ%BA%B8%ED%BC%AD.png

 

 
[성명서] 
성소수자의 부모와 가족들은 퀴어문화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원합니다.
 
 
 
 우리는 성소수자의 부모와 가족들이며, 6월 28일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리는 퀴어문화축제와 7월 4일 대구에서 열리는 대구퀴어문화축제가 성공적으로 개최되길 원합니다. 
 
 우리는 내 자녀가, 내 가족이 성소수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그 순간을 아직도 생생히 기억하고 있습니다. 하늘이 무너진 것 같았고, 내 아이가 얼마나 힘든 삶을 살아갈지 앞이 너무 막막해서 그 길을 막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 길을 막을 수만 있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처음엔 아이의 말을 믿지 않았습니다. “너가 어려서 뭘 모르는 거다”고 말하며 못 들은 척도 해보고, 아이의 마음을 돌리려고 성소수자에 대한 안 좋은 말들도 했습니다. 
 
“에이즈에 걸리면 어떻게 할래?”
“평생 혼자 외로워서 어떻게 살래?”
“사람들이 알면 어떻게 할래?”
 
 아이를 사랑하는 만큼 더 심한 말을 했습니다. 그렇게 하면, 아이가 마음만 바꾸면 성소수자의 삶을 선택하지 않을 수 있는 것인 줄 알았습니다. 선택인 줄 알았기에, “가족들 생각은 눈꼽만큼도 안 한다”고, “네가 우리한테 어떻게 이럴 수 있냐”고 소리 질렀습니다. 
 하지만 아이가 선택한 게 아니었습니다. 전 세계 정신의학회와 심리학회, 세계보건기구(WHO)는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을 선택할 수 있는게 아니라고 분명히 말하고 있습니다. 또한 성정체성을 바꾸려는 시도가 소용이 없고, 오히려 매우 위험하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저는 나중에야 알았습니다. 부모랍시고 해 준 말들은 아이가 스스로를 소중한 존재로 여기지 못하게 하고, 자기와 가장 가까운 사람들인 가족들에게조차 마음을 열지 못하게 만드는 것 외에 아무 역할도 하지 못했습니다. 
 
 가장 안심하고 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어야 할 가족들에게도 마음을 닫을 수 밖에 없다면, 누구에게 말할 수 있을까요? 고민을 말할 수 없으면 마음 속에서 곪기 마련입니다. 출구가 없다고 느낀 청소년 성소수자들이 택할 수 있는 길은 어쩌면 하나 뿐인지도 모릅니다. 대한민국 성소수자 청소년의 자살 시도율은 45.7%에 이릅니다(친구사이, 한국 LGBTQI 커뮤니티 사회적 욕구조사, 2014). 두 명 중 한 명인 셈입니다. 이는 전체 청소년 자살 시도율의 4~5배에 해당하는 수치입니다.
 
 샌프란시스코 주립 대학의 케이틀린 라이언 박사 연구팀은 성소수자 자녀들과 그 가족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 ‘가족 받아들이기 프로젝트(Family Acceptance Project, 2009)’를 통해 가족의 지지가 성소수자의 정신적, 신체적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밝혀 냈습니다. 
 이 연구에 의하면 성소수자라는 이유로 가족에게 강한 거부를 당한 청소년들은, 거부 당하지 않았거나 아주 약한 수준의 거부만 받은 동성애자 혹은 트랜스젠더 청소년과 비교했을 때 8배 이상으로 자살 시도를 하고, 거의 6배에 달하는 비율로 심한 우울증을 호소하며, 3배 이상의 약물 오남용과, 3배 이상의 HIV와 성병 감염률에 노출된다고 합니다. 반면 가족에게 자신의 성정체성을 인정받고 지지를 받는 성소수자일 수록 스스로가 훌륭한 어른이 되어 행복한 삶을 살 것이라고 확신하는 비율이 높고, 가족을 이루고 싶어하는 경향도 크다고 합니다. 가족에게 거부 당한 자녀들에 비해 가족과 더 친밀하고, 삶에 더 큰 만족감을 느낀다고 합니다.
 
 성소수자는 차별과 낙인 때문에 다른 사람들에 비해 덜 행복한 삶을 살아갑니다. 한국인 전체의 행복지수인 52%(한국 갤럽, 2011)에 비해 한국의 성소수자들이 느끼는 행복지수는 43%로(친구사이, 2014) 10% 가까이 낮습니다. 부모로서, 가족으로서 우리는 내 자녀와 가족이 불행한 삶을 살게 될까 봐 성소수자로 살지 못하게 막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이제 알고 있습니다. 잘못된 것은 성소수자인 내 자녀가 아니라, 성소수자라는 이유만으로 부당하게 차별하고 억압하는 사회라는 것을요. 그래서 우리는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더욱 더 큰 목소리로 내 가족을 부당하게 차별하는 세상에 함께 분노할 것입니다. 내 자식이 아닌 사회를 바꾸기 위해 거리로 나갈 것입니다. 
 
 우리는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그리고 모든 퀴어의 부모와 가족들이며, 성소수자가 자긍심을 가지고 떳떳하게 살아갈 수 있는 날을 향해 함께 행진할 것입니다. 퀴어문화축제에서 만납시다!
 
 
2015.06.22.
성소수자 부모모임

댓글 0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 [기자회견 발언문] 차별금지법도 못 만드는 이게 나라냐!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운동 선포를 위한 각계각층 기자회견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7.03.06 49
25 [추모 성명] 변희수의 내일을, 우리의 오늘을 함께 살아갑시다. - '트랜스젠더 군인 변희수의 복직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추모 성명 -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3.05 50
24 [발언문] 2021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집회 및 행진 "트랜스젠더, 잘 살고 있나요?" (물, 2021.11.20)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11.24 52
23 [발언문] 성별정정 요건과 절차 국가인권위 진정 기자회견 "트랜스젠더 성별정정 수술요건 폐지하라" (나비, 2021.11.16)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11.16 55
22 [성명] 성소수자 혐오 반대는 곧 모두를 위한 평등이다 -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을 맞이하며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5.17 60
21 [발언문] 차별과 혐오 없는 평등세상을 바라는 그리스도인(평등세상) 연대 네트워크 출범 기자회견 연대발언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9.07 61
20 [발언문] 제5회 인천퀴어문화축제 "무지개 인천 다시 광장에서" 무대 발언 (나비, 비비안, 2022.10.15)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10.19 63
19 [발언문] 인천퀴어문화축제 혐오범죄 규탄집회 "인권의 하늘을 열자"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8.10.17 66
18 [발언문] 차별금지법이 가톨릭교회의 신앙과 윤리관에 반한다는 염수정 추기경님께 전합니다.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5.24 79
17 [발언문]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 맞이 대구지역 기자회견 (위니, 2022.03.31)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31 83
16 [발언문] 그럼에도 불구하고 같은 '부모'로서 조언합니다.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5.24 84
15 [성명] 국회는 4월 내 조속히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4.15 93
14 '평등세상을 바라는 호소문' 발표 긴급 기자회견 성소수자부모모임 2020.09.23 96
13 [발언문] “한국 국회의 동성혼 법제화 법안 최초 발의” - 국회 본관 계단 앞에서 가족구성권 3법 발의 기자회견 (하늘, 2022-05-31) 성소수자부모모임 2023.06.01 101
12 [성소수자부모모임 기자회견 발언문] 살아 있자, 누구든 살아 있자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3.08 107
11 [성명] 누구나 ‘괜찮을 수 있는’ 사회로! -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을 맞이하며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8.05.17 109
10 [성명]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을 맞이하며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31 117
9 [기자회견 발언문] 퀴어는 어디에나 있다. 트랜스젠더는 어디에나 있다 - 대구 (위니)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3.31 132
8 [연대] 이태원 참사 피해자 명단 공개에 대한 인권단체 입장 (2022.11.16)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11.16 134
7 이동환목사님을 지지하는 기도회 연대발언 성소수자부모모임 2020.08.07 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