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퀴어문화축제 혐오범죄 규탄집회 "인권의 하늘을 열자"

인천시청 앞 마무리 집회에서 진행한 성소수자부모모임 대표 하늘님의 발언을 공유합니다.

 

-

 

photo_2018-10-03_19-14-15.jpg

 

발언 영상: https://www.facebook.com/rainbowmamapapa/videos/1647101505394098/

 

제1회 인천 퀴어 문화 축제 개최를 위해 물심양면으로 고생하셨던 조직위원님들 정말 애쓰셨고, 고마운 마음 전합니다.

처음 열리는 인천 퀴어 축제이기에 기쁜 마음으로 오셨던 참가자 여러분들!

설마가 현실이었던 혐오세력이 저지른 만행에 얼마나 놀라고 분노 하셨습니까!

 

우리의 기쁜 축제에 와서 혐오 세력들이 저지른 폭력에

부모님들은 당사자 여러분들의 정서적 안정과 육체적 안전이 걱정되어 밤잠을 이룰 수 없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우리의 안전을 책임지지 못한 인천경찰의 무능함에 대단한 분노도 함께 느낍니다.

이런 사태를 겪고 나니 부모님들도 건강해야 이 모질고 긴 싸움을 이겨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며

아프지 말자고 서로 위로하며 견뎌 내고 있습니다.

 

자녀의 몸에 난 작은 생채기에도 대신 아파주고 싶은 것이 부모의 마음이거늘

교회가 폭력을 저지른 생채기는 뼈 속까지 사무치게 아파옵니다.

 

혐오세력들은 들으십시오. 꽃으로도 내 아이를 때리지 말라고 했습니다.

당신들은 무엇이 두려워 이런 짓을 합니까?

당신들의 종교는 무엇이 그리도 약해 높은 장벽을 쌓는 짓을 합니까?

당신들의 종교는 “성소수자만 빼고 모든 사람을 사랑하겠다” 는 억지논리를 가르치고 말합니까?

폭력을 써서 얻는 게 무엇입니까?

스스로 무덤을 파는 꼴 일뿐입니다.

 

성소수자를 자녀로 둔 부모님들은 자녀가 성소수자여서 걱정 하는 게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말합니다.

혐오세력들 때문에 우리의 자녀가 고통 받는 현실이 화가 나고, 걱정스러울 뿐입니다.

우리는 성소수자인 자녀를 있는 모습 그대로 존중하고 사랑합니다.

 

한 아버님께서는“성소수자들의 존재는 하느님이 창조한 이 세상의 놀라운 다양함의 귀한 일부”라고 말씀 하십니다.

맞습니다. 우리의 귀한 자녀를 “왜” 당신들이 함부로 말합니까!

 

혐오세력들로 인해 우리의 자녀들은 눈물을 흘리고 아플 수밖에 없는 현실이지만

우리 부모님들은 마음의 근육이 단단해져 소중한 우리의 자녀를 지켜낼 것입니다.

하나하나 잘못된 세상의 편견을 바꿔 나아갈 것입니다.

 

성소수자를 자녀로 둔 부모는 물론이고 모든 사람이 행하여야 하는 “하늘의 뜻” 이라는 것을 천명합니다.

축제 때 못다 한 말, “하늘도 우리 편”

 

성소수자가 행복할 권리는 당신이 행복할 권리와 같습니다.

댓글 0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 [성소수자부모모임 성명] 살아 있자, 누구든 살아 있자 – 트랜스젠더 동료 시민, 인권활동가 김기홍과 은용 그리고 육군 변희수 전 하사의 죽음 앞에서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3.04 2602
41 [성명서] 혐오의 얼룩을 무지갯빛으로 – 열일곱 살 생일을 맞은 퀴어문화축제를 환영해요 성소수자부모모임 2016.06.08 488
40 [기자회견 발언문] 차별금지법 반대하는 문재인과 민주당을 규탄한다! [1]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7.02.16 359
39 [성소수자부모모임 성명] 인권의 가치 실현이 진정 나라와 국민을 수호하는 것 - 트랜스젠더 변 하사 강제 전역 조치에 부쳐 성소수자부모모임 2020.01.23 307
38 [성명] 육군은 군대 내 성소수자 인권 탄압과 차별을 즉각 중단하십시오! 성소수자부모모임 2017.04.15 251
37 [성명서] 성소수자의 부모와 가족들은 퀴어문화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원합니다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6.05.12 214
36 이동환목사님을 지지하는 기도회 연대발언 성소수자부모모임 2020.08.07 142
35 [기자회견 발언문] 퀴어는 어디에나 있다. 트랜스젠더는 어디에나 있다 - 대구 (위니)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3.31 132
34 [연대] 이태원 참사 피해자 명단 공개에 대한 인권단체 입장 (2022.11.16)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11.16 112
33 [성소수자부모모임 기자회견 발언문] 살아 있자, 누구든 살아 있자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3.08 103
32 [성명]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을 맞이하며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31 102
31 [성명] 누구나 ‘괜찮을 수 있는’ 사회로! -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을 맞이하며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8.05.17 100
30 '평등세상을 바라는 호소문' 발표 긴급 기자회견 성소수자부모모임 2020.09.23 93
29 [성명] 국회는 4월 내 조속히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4.15 81
28 [발언문] 그럼에도 불구하고 같은 '부모'로서 조언합니다.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5.24 80
27 [발언문]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 맞이 대구지역 기자회견 (위니, 2022.03.31)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31 78
26 [발언문] 차별금지법이 가톨릭교회의 신앙과 윤리관에 반한다는 염수정 추기경님께 전합니다.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5.24 72
» [발언문] 인천퀴어문화축제 혐오범죄 규탄집회 "인권의 하늘을 열자"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8.10.17 65
24 [발언문] 차별과 혐오 없는 평등세상을 바라는 그리스도인(평등세상) 연대 네트워크 출범 기자회견 연대발언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9.07 57
23 [발언문] 제5회 인천퀴어문화축제 "무지개 인천 다시 광장에서" 무대 발언 (나비, 비비안, 2022.10.15)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10.19 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