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부모모임 성명]
인권의 가치 실현이 진정 나라와 국민을 수호하는 것
- 트랜스젠더 변 하사 강제 전역 조치에 부쳐

 

지난 1월 22일, 육군 전역심사위원회가 복무 중 성확정 수술을 받고 돌아온 변희수 하사의 전역을 결정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육군의 결정은 여군으로서 복무를 지속하겠다는 변 하사의 굳건한 의지도, 긴급구제사안으로 판단한 국가인권위원회의 전역심사 연기 권고도 철저히 무시한 처사였습니다.

 

너무나 마음이 아픕니다. 간절히 원하는 일을 하지 못하게 하는 사회에 화가 납니다. 이번 사건은 단순히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이 땅의 모든 성소수자들과 그들의 부모와 가족들이 처한 차별적인 현실을 고스란히 담고 있습니다. 이러한 현실에서 변 하사의 용기 있는 결단을 응원하며 힘찬 박수를 보냅니다.

 

변 하사는 이름과 얼굴을 공개한 심경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저 하나가 희생된다면 60만 국군에 있는 저와 같은 성소수자들이 국가를 지키고 싶은 (마음) 하나만 있으면 복무할 수 있는 그런 세상을 만들 수 있으면 괜찮지 않냐는 생각에 모든 것을 포기했다"고 밝혔습니다. 변 하사가 앞으로 내딛은 한 발자국은 사회로부터 꿈을 갖기조차 거부당했던 수많은 트랜스젠더 당사자들에게 꿈꿀 수 있는 용기로 다가왔을 것입니다. 변 하사의 결단 있는 도전은 군대가 평등한 공간으로 도약할 수 있게 하는 디딤돌이 되었습니다.

 

변 하사의 선택이 단지 ‘희생’이 되지 않도록, 변 하사의 어렸을 적부터의 꿈이 지속될 수 있도록 우리 성소수자의 부모들이 늘 옆에서 지지하고 응원하겠습니다. 육군에 돌아갈 그날까지 함께하겠습니다. 지난할 수도 있는 그 과정에서 힘들고 지칠 때 성소수자부모모임을 찾아와주세요. 따뜻하게 꼭 안아드리고 싶습니다.

 

한편, 변 하사는 전역 결정 이후 기자회견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저는 어린 시절부터 이 나라와 국민을 수호하는 군인이 되는 것이 꿈이었습니다. … 제가 이 나라를 지키는 훌륭한 군인 중 하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모두에게 보여주고 싶습니다. 저에게 그 기회를 주십시오.”

 

우리는 여기서 나라와 국민을 수호한다는 것이 무엇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밖에 없습니다. 군대는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지키는 집단이고, 무엇보다 헌법의 가치를 수호하는 국가조직입니다. 그렇다면 우리 헌법이 지향하는 인권의 가치는 무엇보다 군대에서 먼저 실현되어야 합니다. 인권의 가치란 모든 사람이 평등하고 차별받지 아니함을 말합니다. 즉 차별을 없애고 인권의 가치를 실현하는 것이 진정 나라와 국민을 수호하는 것입니다. 이번 육군의 전역 결정은 개인의 직업선택권 박탈은 물론이거니와 헌법을 수호하는 국가조직으로서의 의무도 저버린 선택이었습니다.

 

트랜스젠더 군인에 대한 체계나 규정이 전무한 한국의 상황에서 변 하사의 사례가 다소 당혹스러울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합니다. 우리 성소수자의 부모들도 자녀의 커밍아웃을 처음 접했을 때 그랬으니까요. 하지만 우리 부모들은 차츰 마음을 열며 성소수자인 우리 자녀들을 받아들이고 이해하려 노력했습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한층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군대라고 못할 것이 없습니다. 이미 군대에는 자신의 성정체성을 밝히지 못한 수많은 성소수자들이 있고, 변 하사의 부대원들처럼 성소수자 군인에게 크나큰 지지와 응원을 보내는 동료 군인들이 존재합니다. 이제 필요한 것은 군 제도의 변화뿐입니다. 군대가 군 내 차별을 없애고 인권을 존중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때, 성정체성을 드러내지 못하고 움츠러들어 있던 성소수자 군인들도 비로소 자기 기량을 펼치며 군인으로서의 맡은 바 소임을 다할 수 있을 것입니다. 군인들도 그리고 그들의 집합체인 군대도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군인으로서 소임을 다하는 것에 있어, 어떠한 성정체성을 가지고 있는지, 성기가 있는지 없는지는 상관이 없습니다. 나라를 지키는 훌륭한 군인이 되고자 하는 마음이 중요합니다. 군대가 시대의 흐름에 발맞춰 변화할 수 있기를 고대합니다. 군 안에 있는 수많은 성소수자 군인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하게 군 생활을 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며, 변 하사의 세상에서 가장 슬픈 경례에 응원의 박수를 보냅니다.

 

2020년 01월 23일
성소수자부모모임

댓글 0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 [성소수자부모모임 성명] 살아 있자, 누구든 살아 있자 – 트랜스젠더 동료 시민, 인권활동가 김기홍과 은용 그리고 육군 변희수 전 하사의 죽음 앞에서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3.04 2602
41 [성명서] 혐오의 얼룩을 무지갯빛으로 – 열일곱 살 생일을 맞은 퀴어문화축제를 환영해요 성소수자부모모임 2016.06.08 488
40 [기자회견 발언문] 차별금지법 반대하는 문재인과 민주당을 규탄한다! [1]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7.02.16 359
» [성소수자부모모임 성명] 인권의 가치 실현이 진정 나라와 국민을 수호하는 것 - 트랜스젠더 변 하사 강제 전역 조치에 부쳐 성소수자부모모임 2020.01.23 307
38 [성명] 육군은 군대 내 성소수자 인권 탄압과 차별을 즉각 중단하십시오! 성소수자부모모임 2017.04.15 251
37 [성명서] 성소수자의 부모와 가족들은 퀴어문화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원합니다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6.05.12 214
36 이동환목사님을 지지하는 기도회 연대발언 성소수자부모모임 2020.08.07 142
35 [기자회견 발언문] 퀴어는 어디에나 있다. 트랜스젠더는 어디에나 있다 - 대구 (위니)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3.31 132
34 [연대] 이태원 참사 피해자 명단 공개에 대한 인권단체 입장 (2022.11.16)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11.16 112
33 [성소수자부모모임 기자회견 발언문] 살아 있자, 누구든 살아 있자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3.08 103
32 [성명]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을 맞이하며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31 102
31 [성명] 누구나 ‘괜찮을 수 있는’ 사회로! -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을 맞이하며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8.05.17 100
30 '평등세상을 바라는 호소문' 발표 긴급 기자회견 성소수자부모모임 2020.09.23 93
29 [성명] 국회는 4월 내 조속히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4.15 81
28 [발언문] 그럼에도 불구하고 같은 '부모'로서 조언합니다.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5.24 80
27 [발언문]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 맞이 대구지역 기자회견 (위니, 2022.03.31)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31 78
26 [발언문] 차별금지법이 가톨릭교회의 신앙과 윤리관에 반한다는 염수정 추기경님께 전합니다.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5.24 72
25 [발언문] 인천퀴어문화축제 혐오범죄 규탄집회 "인권의 하늘을 열자" file 성소수자부모모임 2018.10.17 65
24 [발언문] 차별과 혐오 없는 평등세상을 바라는 그리스도인(평등세상) 연대 네트워크 출범 기자회견 연대발언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9.07 57
23 [발언문] 제5회 인천퀴어문화축제 "무지개 인천 다시 광장에서" 무대 발언 (나비, 비비안, 2022.10.15)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10.19 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