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언문] 2021 차별금지법 연내 제정 촉구 30일의 도보행진 #1110평등길 부산 출정식 기자회견

 

 

안녕하세요? 성소수자부모모임입니다. 오늘 저희는 차별금지법제정연대의 두 활동가와 함께 걷고자 이렇게 부산에 왔습니다.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의 필요성과 그 당위성을 우리는 이미 지난 15년 동안 목에서 피 맛이 나도록 절규해왔습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수많은 동료시민들을 떠나보내야만 했습니다. 특히 올해, 정말 많은 성소수자들이 세상을 떠났습니다. 또한 생존해내고 있는 수많은 성소수자 분들이 지금까지도 매 순간 생명의 위협을 느끼며 버티고 있습니다. 성소수자 자녀를 둔 부모로서 정말 가슴이 찢어질 듯 아픕니다. ‘만일 차별금지법이 있었더라면, 적어도 최소한의 법적인 안전망이라도 있었더라면, …’하고 수없이 되뇌었습니다. 이렇게 우리 아이들 그리고 나의 동료들이 계속 죽어나가고 있는데, 시민을 대표한다는 국회는 대체 어디에서 무얼 하고 있습니까!

 

국회는 4개의 법안이 발의되는 동안 논의나 심사조차 하지 않고, 국민동의청원 심사마저 그 기한을 연장시켜 나중으로 미루었습니다. 정치권은 한국사회에 만연하고 심화된 차별과 혐오에 대해 분명한 책임이 있습니다.

 

이제 더 이상 우리는 두려울 것도 물러설 곳도 없습니다. 정치권이 눈귀를 닫고 회피하며 책임을 나중으로 미룰수록, 우리는 끈질기게 그들의 얼굴에 우리 존재를 들이밀고 시끄럽게 외쳐댈 것입니다.


국회 국민동의청원과 온라인 농성에 이어서, 우리는 부산에서 국회까지의 30일간 도보행진 여정을 시작합니다. 이 도보행진에 차별금지법제정연대의 활동가 미류님과 종걸님께서 대표로 수고해주십니다. 성소수자부모모임 또한 차별금지법제정연대에 속한 단체로서, 그리고 동료 시민으로서 짧게나마 직접 현장에서 함께 걸으며 평등길을 만들어 나가고자 합니다.

 

사실 저희가 걸을 구간은 매우 짧습니다. 나머지 구간은 두 활동가 분들께 맡겨야 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두 분을 그저 멀찍이 응원만 하고 있지는 않을 겁니다. 평등길을 만들어 나가는 그 여정은 줄곧 함께할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자리에서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해, 우리가 가는 길을 곧 평등길로 만들기 위해 행동하고 투쟁하겠습니다.

 

여기 계신, 그리고 차별금지법 제정의 뜻을 함께 하고 계신 시민 여러분들께서도 각자의 자리에서 이 발걸음에 부디 함께 해주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0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발언문] 제23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살자 함께하자 나아가자" 축하인사 및 연대발언 (나비, 비비안)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8.03 5
37 [발언문] 2022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IDAHOT) 기념 예배 '차별없는 세상을 위한 기도' 기도문 (산강, 2022.05.17)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6.09 18
36 [성명] 국회는 4월 내 조속히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4.15 75
35 [성명] 평등을 위해 싸워온 그리고 이 사회를 살아가는 모든 성소수자의 이름으로, 함께 평등을 꽃피우자 -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4.12 9
34 [발언문] 차별을 끊고 평등을 잇는 2022인 릴레이 단식행동 <평등한끼> 집회 발언 (지월, 2022.04.07)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4.08 8
33 [성명]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을 맞이하며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31 94
32 [발언문] 차별을 끊고 평등을 잇는 2022인 릴레이 단식행동 <평등한끼> 무지개행동 주관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 집회 발언 (비움, 2022.03.31)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31 22
31 [발언문] '트랜스젠더 가시화의 날' 맞이 대구지역 기자회견 (위니, 2022.03.31)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31 72
30 [발언문] 차별을 끊고 평등을 잇는 2022인 릴레이 단식행동 <평등한끼> 돌입 기자회견 (길벗, 2022.03.14)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15 10
29 [논평] 정치에 희망이 있다 말하려면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 차별금지법제정연대 (2022.03.11)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11 7
28 변희수 하사를 기억합니다. 그리고 함께합니다. - ‘변희수 하사의 복직과 명예회복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1주기 입장문 -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03 14
27 [발언문] 2022 차별금지법 있는 나라 만들기 유세단 in 고양 (비비안, 2022.02.24) 성소수자부모모임 2022.03.03 8
26 [발언문] 2021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집회 및 행진 "트랜스젠더, 잘 살고 있나요?" (물, 2021.11.20)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11.24 29
25 [발언문] 성별정정 요건과 절차 국가인권위 진정 기자회견 "트랜스젠더 성별정정 수술요건 폐지하라" (나비, 2021.11.16)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11.16 45
» [발언문] 2021 차별금지법 연내 제정 촉구 30일의 도보행진 #1110평등길 부산 출정식 기자회견(2021.10.12)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11.01 14
23 [발언문] 차별과 혐오 없는 평등세상을 바라는 그리스도인(평등세상) 연대 네트워크 출범 기자회견 연대발언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9.07 52
22 [의견서] 더불어민주당은 차별금지/평등법 연내 제정이라는 시대사적 요구에 책임을 다해 응답하여야 합니다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9.07 15
21 [발언문] 그럼에도 불구하고 같은 '부모'로서 조언합니다.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5.24 73
20 [발언문] 차별금지법이 가톨릭교회의 신앙과 윤리관에 반한다는 염수정 추기경님께 전합니다.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5.24 58
19 [성명] 성소수자 혐오 반대는 곧 모두를 위한 평등이다 -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을 맞이하며 성소수자부모모임 2021.05.17 53